일반제안
일반제안

다문화가정의 청소년들이 우리나라의 시민으로서 뿌리 내리기 위해 필요한 지역사회 관심

신청일 2019.09.08
현황 및 문제점
경기도 평택시 안중에서 지역아동센터의 중.고생들의 학업 흥미 증진 및 공동체 내에서의 주체로서 자신감을 가질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안중지역사회 내에 더불어함께 배움터라는 단체를 조직하여 3년간 국어, 수학. 영어를 가르쳤었던 한 사람으로서 몇달 전 이주여성에 대한 한국남편의 폭력사건을 보면서 이주여성 뿐 아니라 다문화가정에서 낳고 자라나는 다문화 어린이들이 자신들의 나라에서 굳건한 한 사람의 시민으로 성장하기위해 필요한 의무와 권리가 교육의 권리이고 교육을 받을 수있는 기회를 이제는 우리 사회가 ( 특히 다문화가정이 많이 있는 지방도시) 주목을 해야할 때가 왔다고 생각되어 제안서를 제출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에 안중이라는 자그마한 읍내에 지역아동센터의 학생들( 지방도시는 아동센터 댑이 고학년이 될수록 아동센터의 출석률이 떨어지고 지역의 비행 청소년으로 변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지역내 저소득층의 학생들에게 함께 공부할수있는 공간을 만들어 지역공동체가 여러문제를 풀어가기위해 함께 노력하고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센터를 만들어 지역을 중심으로 어려움을 헤쳐나가면서 지여에 튼튼하게 뿌리를 내릴수있는 토양을 만들고자 의기가 투합되어 서울에서 학원을 하고있던 저희 부부를 중심으로 지역내 지역아동센터에서 자원봉사를 하고 계시던 몇 분의 선생님들이 주축이되어 영.수 공부방을 지역내 여러분들의 뜻과 도움을 받아 더불어함께 배움터를 열게 되어 학교수업 이해하기 와 학교 성적을 올리기 위해 시험공부를 함께 해나가다 다문화가정내의 학생들 대부분이 어휘력이 전반적으로 떨어진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공부를 하고 싶어도 문제에 대한 뜻을 파악하지 못해 문제가 무엇을 묻고 있는지를 모르는 경우가 다반사였습니다. 자원봉사 선생님들의 회의를 걸쳐 국어 읽기와 작문을 하는것이 제일 먼저 필요하다라는 결론을 내리고 책읽기와 간단한 글쓰기 자원봉사 선생님을 안성에서 모셔와 학생들과 함께 공부해보니 아이들의 성적과 집중력이 월등히 높아졌습니다. 하지만 어휘와 표현력은 좀 더 이른 나이에 하는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지역아동센터의 초등학생들의 책읽기 과정을 확대하여 시행하고자 했으나 배움터 운영과정의 여러경비를 감당하기에 안중지역사회의 한계에 부딪혀 지역사업을 하지않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다문화가정의 언어의 불안정성은 앞으로 문제가 쌓여 사회문제로 대두될것이라 여겨 제안서를 올려 봅니다.
개선방안
다문화가정의 베이비시티 양성을 위한 교육프로그램을 만들고 공공도서관의 책읽어주기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베이비시터 교육에 필요한 시간을 이수하여 경기도내의 다문화가정의 아이돌봄센터를 각 시.군.구에 만들어 주부들이나 장년층 어머니들에게 자원봉사 및 일자리를 제공하고 각 지역아동센터의 다문화가정 초.중.고학생들이 모여 학습할 수있는 공간을 공공도서관이나 지역 주민센터나 아파트 관리실 내의 모임공간을 이용하여 학습공간 거점을 마련한다. 또한 지역내 초중고학생을 가르쳐본 경험이 있는 자원봉사들을 조직하여 학습프로그램을 계획하여 운영한다.
기대효과
외모는 한국인들과 조금 다르게 보일지라도 말이나 행동 , 식생활이 똑같은 문화속에서 생활해 나가고 있는 다문화가정 아이들이 공동체 시민으로 뿌리내려 안착하게 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존재에 대한 믿음과 자아에 대해 신뢰를 심어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자신 뜻을 여러사람과 정확한 어휘를 통해 의사소통을 할 수 있어야 자신의 존재감에 대한 자신감을 얻을 수 있고 인정을 받고있다라는 확신을 들게 될것이다. 이러한 기반을 통해 한 사회의 시민으로서 자리를 매겨나갈 수 있는 토양이 갖춰진다고 본다. 어릴때부터 엄마외에 여러경로를 통해 우리말을 접할수 있는 기회를 잡아야 학교를 들어갔을 때 학교 수업 내용을 이해하고 학업을 통해 자신감과 자부심을 세워 튼실한 자아를 가질수있는 기회가 많게 되면 특성화고등학교를 진학하거나 대학을 진학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짐으로써 이 사회를 이끌어 갈수있는 재목이 될수있지 않겠나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목록
Scroll to top